영혼의 성<개정판>
  • 영혼의 성<개정판>
미리보기 카드뉴스

영혼의 성<개정판>

저자
예수의 성녀 데레사
역자
최민순 신부
출판사
바오로딸
페이지
384
정가
15,000
13,500원 (10%할인)
상품코드
230051
제본형태
무선
예상출고일
2~3일

오후 12시 이전 결제시 당일 발송되며, 12시 이후에 결제시는 다음날 출고가 되므로 출고 후 배송까지 대략 2~3일 정도 소요될 예정입니다.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및 본사 특정 기일일 경우 예상 배송일보다 시간이더 걸릴 수 있으니 이점 양해 바랍니다.

예상출고일 수령가능일 비고
1일 근무일 기준 3일 이내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및 연휴는
배송일에서
제외됩니다.
2일 근무일 기준 4일 이내
3일 근무일 기준 5일 이내
4일 이상 근무일 기준 6일 이내

* 여러 상품을 함께 주문 할 경우 배송요소예정일이 가장 오래 걸리는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 됩니다. 빠른 배송이 필요한 상품의 경우 별도로 주문하시면 수령시간이 절약됩니다.

* 예상 출고일이 4일 이상인 상품의 경우에는 출판사나 유통 사정으로 인해 시간이 다소 걸리는 것이오니 이 점 양해해 주시길 바라며, 이 경우 관리자가 따로 고객님게 회원 가입시 작성한 연락처로 연락을 드립니다.

* 해외 배송일 경우 별도 문의 바랍니다.

배송비
2,500원 조건별배송
택배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중구 중림로 27 (가톨릭출판사)
수량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영혼의 성<개정판>

13,500

품목정보
출간일 2024-05-30 상품코드 230051
판형 135×200mm 상품 무게 0.00g
ISBN 9788933115473
관련분류
카테고리 분류
도서 > 기도/묵상 > 기도,묵상
태그 분류
#영혼의성
이달의 추천 이벤트
상세이미지

시대를 초월한 영성의 향기

「영혼의 성」은 그리스도교 역사상 뛰어난 신비가이며, 가르멜회의 개혁자요, 교회학자인 예수의 성녀 데레사(1515-1582)가 가르멜회의 수녀들을 위해 직접 쓴 기도와 영성의 단계에 관한 가르침이다.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영혼의 깊은 곳을 성城으로 비유하고 일곱 개의 궁방으로 나누어, 자아 인식에서부터 시작하여 하느님과의 사랑의 합일 곧 영적 결혼의 단계에 이르기까지 상세하게 설명한다. 성녀가 이 글을 기록한 시기는 선종 5년 전인 1577년으로, 성녀의 기도와 영성 생활의 여정이 거의 온전히 반영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故 최민순 신부의 번역으로 1970년에 초판이 발행되었고, 가르멜 회원은 물론 한국교회의 수많은 신학도와 수도자, 신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대표적인 영성 고전이다.

이번 개정판은 우리말 최초의 번역본이라는 상징성과 가치를 살리기 위해 가능한 한 최민순 신부의 시적이고 유려한 필치를 보존하면서, 현대에 쉽게 이해하기 어렵거나 의미가 모호한 표현은 독자들의 이해를 위하여 일부 수정하거나 설명을 달았다.

목차

성녀 데레사의 메시지 

머리말  

첫째 궁방  

둘째 궁방  

셋째 궁방  

넷째 궁방  

다섯째 궁방  

여섯째 궁방  

일곱째 궁방​ 

맺음말 

저자 소개
지은이 : 예수의 성녀 데레사

지은이: 예수의 성녀 데레사

 

그리스도교 역사상 뛰어난 신비가인 예수의 성녀 데레사(대데레사, 아빌라의 데레사)는 1515년 스페인 아빌라에서 태어났으며, 1535년 가르멜회 강생 수도원에 입회하였다. 많은 신비 체험으로 영적 조명을 받았고, 해이해진 수도원을 개혁하고 더욱 엄격한 봉쇄와 관상 생활을 원하는 수녀들을 위해 1562년 개혁 가르멜회인 성 요셉 수도원을 세웠다. 동료와 주위 사람들에게 많은 반대와 박해를 받았지만 하느님을 사랑하는 열정과 불굴의 투지로 관상 수도회를 지켜나갔고, 성녀의 뛰어난 영성이 인정받고 개혁이 받아들여지면서 함께하는 사람들이 모여들게 되었다. 스페인 전역에 17개의 맨발 가르멜 수도원을 세우고 돌보았으며, 1582년 알바 데 토르메스에서 선종했다. 1622년 교황 그레고리오 15세에 의해 시성되었고, 1970년 성 바오로 6세 교황에 의해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교회학자’로 선언되었다. 성녀가 기록한 「자서전」 · 「완덕의 길」 · 「영혼의 성」 등은 영성 문학의 고전으로 널리 읽히고 있다.

 

 

옮긴이: 최민순 신부

 

1912년 전북 진안에서 태어나 1935년 사제품을 받았고, 1975년 선종했다. 신학생 시절부터 문재文才에 뛰어났으며, 가톨릭 내 잡지와 신문에 글을 기고하면서 언론을 통한 선교에 힘썼다. 가톨릭공용어위원회 위원, 가톨릭대학 신학부 교수 등을 역임했으며, ‘주의 기도’, ‘대영광송’ 등의 기도문 번역과 여러 편의 성가 노랫말을 짓기도 했다. 사제 생활 중 20여 년을 신학교에서 후배를 양성한 영성신학자로서, 글과 시, 영성 강론을 통하여 한국교회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 지은 책에 수필집 「생명의 곡」과 시집 「님」 · 「밤」 등이 있고, 옮긴 책에 「고백록」 · 「완덕의 길」 · 「영혼의 성」 · 「가르멜의 산길」 · 「어둔 밤」 외 다수가 있다. 1974년 로마 가르멜회 총본부로부터 명예 회원 표창장을 받았다.​


책 속으로

우리 영혼을 금강석이나 아니면 맑디맑은 수정으로 이루어진 하나의 궁성宮城으로 보는 것으로서, 거기에는 마치 하늘에 자리가 많듯이(요한 14,2 참조) 여러 궁실이 있다는 것입니다. … 더없이 능하시고, 더없이 지혜로우시고, 더없이 깨끗하시고, 더없이 모든 복이 그득하신 임금님이 낙을 가지시는 곳의 그 궁이 여러분 생각에는 어떻게 느껴집니까? 나는 영혼 하나의 그 놀라운 아름다움 그리고 그 놀라운 힘을 어디에 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_28-29쪽 

 

 

 

자기를 안다는 것, 이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세상에 사는 동안 겸손만큼 필요한 것이 또 없으니, 혹시 여러분이 하늘 높이 올라갔다 하더라도 절대로 이 점을 소홀히 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 높고 높은 당신을 우러러보노라면 낮고 낮은 우리가 다가오는 것, 당신의 맑으심을 우러러보노라면 우리의 더러움이 보이는 것, 당신의 겸손을 익히 생각하노라면 겸손에서 아득히 먼 자신을 우리는 보는 것입니다.

_46-47쪽 

 

 

 

주님은 일의 크기를 보시지 않고 어떠한 사랑으로 하는가를 보십니다. … 주님께서는 당신이 십자가 위에서 우리를 위해 아버지께 바치신 제사에다 우리 제사를 합쳐서, 우리의 일이야 작고 작을망정 우리 마음을 보시고 값있게 해주실 것입니다.

_378쪽 

대표 리뷰
전체 리뷰(0명)

카드뉴스

닫기

미리보기

1 / 00
닫기

이미지 확대보기영혼의 성<개정판>

영혼의 성<개정판>
  • 영혼의 성<개정판>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