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계시
  • 사랑의 계시
미리보기 카드뉴스
저자
노리치의 율리아나
역자
강대인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페이지
344면
정가
24,000
21,600원 (10%할인)
상품코드
128211
예상출고일
1일

오후 12시 이전 결제시 당일 발송되며, 12시 이후에 결제시는 다음날 출고가 되므로 출고 후 배송까지 대략 2~3일 정도 소요될 예정입니다.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및 본사 특정 기일일 경우 예상 배송일보다 시간이더 걸릴 수 있으니 이점 양해 바랍니다.

예상출고일 수령가능일 비고
1일 근무일 기준 3일 이내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및 연휴는
배송일에서
제외됩니다.
2일 근무일 기준 4일 이내
3일 근무일 기준 5일 이내
4일 이상 근무일 기준 6일 이내

* 여러 상품을 함께 주문 할 경우 배송요소예정일이 가장 오래 걸리는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 됩니다. 빠른 배송이 필요한 상품의 경우 별도로 주문하시면 수령시간이 절약됩니다.

* 예상 출고일이 4일 이상인 상품의 경우에는 출판사나 유통 사정으로 인해 시간이 다소 걸리는 것이오니 이 점 양해해 주시길 바라며, 이 경우 관리자가 따로 고객님게 회원 가입시 작성한 연락처로 연락을 드립니다.

* 해외 배송일 경우 별도 문의 바랍니다.

배송비
2,500원 조건별배송
택배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중구 중림로 27 (가톨릭출판사)
수량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사랑의 계시

21,600

품목정보
출간일 2023-02-22 상품코드 128211
판형 140*205/ 양장 상품 무게 0.00g
ISBN 978-89-321-1850-5 03230
관련분류
카테고리 분류
도서 > 영성 > 영성
태그 분류
#사랑의계시 #6월 추천 도서
이달의 추천 이벤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이전
다음
상세이미지




“모든 것이 잘될 것입니다.”

중세의 신비가 노리치의 율리아나가 전하는

하느님 사랑의 계시

흑사병이 돌며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고, 종교 개혁을 외치는 목소리가 커지며 사람들이 극심한 혼란을 겪던 14세기 중세. 이러한 혼란 속에서도 하느님의 무한하신 사랑을 체험하고 이를 자신 있게 외친 한 신비가가 있다. 바로 노리치의 율리아나다. 노리치의 율리아나는 잉글랜드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였던 노리치 출신으로, 성 율리아노 성당 옆 은수처에서 생활하며 평생을 은수자로 살았다.

율리아나는 1373년 5월 종부성사(현재의 병자성사)까지 받으며 깊은 병고에 시달리고 있었을 때, 하느님께 열여섯 가지의 계시를 받는다. 그 계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에 대한 계시에서 성모 마리아에 대한 계시, 하느님께서 주신 메시지 등 그 내용이 다양하다. 율리아나는 이렇게 받은 계시에 대해 기록하였는데, 그 기록이 바로 《사랑의 계시》다. 율리아나는 이 책에서 스스로를 ‘글도 모르는 하찮은 인간’이라고 칭하지만, 글을 읽다 보면 계시를 통해 얻은 신학적인 통찰이 깊이 담겨 있어, 가톨릭 신비 신학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 책을 반드시 읽어야 한다. 또한 이 책은 여성이 초기 영어로 쓴 최초의 작품으로, 영문학에서도 매우 중요시하는 저서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이 중요한 저서와 더불어 중세의 신비가로서 명성을 떨친 노리치의 율리아나는 가톨릭을 비롯하여 성공회, 루터교, 개신교 등 그리스도교 모든 종파를 뛰어넘어 존경받고 있다. 특히 베네딕토 16세 교황은 2010년 12월 일반 알현에서 노리치의 율리아나에 대한 강론을 직접 하면서 그가 얼마나 특별한 인물인지 일깨워 준다.

그 시대에 교회는 아비뇽에서 로마로 돌아온 교황의 귀환에 따른 분열로 갈라지고, 백성들의 삶은 잉글랜드와 프랑스 왕국들 사이에 오랫동안 끌어온 전쟁의 결과로 많은 고통을 겪던 격동의 시대였습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이러한 격동의 시대에도 노리치의 율리아나 같은 인물들에게 끊임없이 영감을 불어넣으시어, 사람들에게 평화와 사랑과 기쁨을 상기시켜 주셨습니다.

- ‘베네딕토 16세 교황의 강론’ 중에서

인간에 대한 하느님의 절대적인 사랑과

놀라운 모성

율리아나는 《사랑의 계시》에서 삼위일체 신비에 대해 그리스도를 중심으로 이해하며 구원에 다가간다. 그리고 죄의 결과가 고통이지만, 고통을 통해 정화되고 하느님의 자비와 사랑을 체험하게 되므로 죄의 기능도 구원과 깊은 관계가 있다고 언급한다. 하느님은 선이신데 왜 죄가 세상에 존재하느냐에 대한 의문은 그동안 많은 성인들이 제기하며 답을 찾고자 한 문제로, 율리아나 역시 계시를 통해 이에 대한 답을 얻는다. 《가톨릭 교회 교리서》에서는 이와 관련하여 노리치의 율리아나가 한 말을 직접 인용하기도 한다.

율리아나가 《사랑의 계시》에서 전하는 메시지 중 가장 독특한 메시지는 바로 예수님을 ‘어머니’라고 표현한다는 것이다. 즉 율리아나는 예수님을 언제나 자녀인 우리를 사랑하고 때로는 훈육하기도 하며, 어려움을 겪을 때 지켜보면서도 이겨 내도록 힘을 북돋아 주는 어머니로 표현한다. 이러한 하느님의 모성에 대한 부분은 훗날 복자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이 1978년 9월 10일 삼종 기도 강론에서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아버지이시자 어머니이십니다.”라고 이야기했다는 점에서, 유별난 것이 아니라, 우리가 믿고 또 받아들여야 하는 메시지임을 알게 해 준다.

어머니의 봉사가 가장 가깝고, 기꺼우며, 확실합니다. 본성 그 자체로 가장 가깝고, 가장 큰 사랑 때문에 기꺼우며 진실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직분은 아무도 하지 못하고, 결코 할 수 없고, 언제나 충만하게 할 수도 없습니다. 오직 주님께서만 하실 수 있습니다.

- 본문 중에서

“하느님의 무한한 사랑을 신뢰하십시오.

그러면 모든 것이 잘될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도 율리아나가 살던 시대와 마찬가지로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이러한 때 신앙심을 굳건히 갖기는 어렵다. 그러나 노리치의 율리아나는 “모든 일이 다 잘될 것이다.”라고 거듭 말한다. 하느님의 계시를 통해 율리아나는 하느님의 영원하고 자비하신 사랑 안에서 희망을 갖도록 이끌어 준다. 이렇게 율리아나가 전하는 메시지는 중세에 멈추지 않는다. 책을 읽어 나가다 보면 그가 전하는 메시지가 마음에 와닿으며, 하느님께서 인간을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우리를 창조 이전부터 사랑하시고, 지금도 사랑하시며, 앞으로도 영원히 사랑하실 삼위일체 하느님의 무한하고 절대적인 사랑에 나를 온전히 맡기며, 그 안에서 희망을 키워 나갈 수 있을 것이다.

“너에게 불가능한 것이 나에게 불가능하지 않다. 나는 모든 것 안에서 나의 말을 지킬 것이다. 그리고 나는 모든 것을 다 잘되게 할 것이다.” 그렇게 저는 이전에 제가 이해하던 그 믿음을 확고히 간직해야 한다는 것을 하느님의 은총으로 배웠습니다. 이와 더불어 주님께서 계시에서 보여 주신대로, 모든 것이 다 잘되리라는 것도 확고히 믿어야 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이것이 바로 주님께서 행하실 위대한 일입니다.

- 본문 중에서

목차

베네딕토 16세 교황의 강론 _ 노리치의 율리아나 신비가 ․ 5

저자 소개 _ 노리치의 율리아나 ․ 12

 

머리말

제1장 열여섯 번의 환시로 본 사랑의 계시 ․ 25

제2장 글도 모르는 하찮은 인간이 하느님께 간청한 세 가지 선물 ․ 29

제3장 주님과 함께 고통을 받고자 함 ․ 32

첫 번째 계시

제4장 마음을 기쁨으로 채워 주신 삼위일체 하느님 ․ 37

제5장 하느님 안에서 모든 것을 가지리라 ․ 40

제6장 하느님의 선하심이 가장 드높은 기도 ․ 44

제7장 계시는 바로 믿음 ․ 48

제8장 살아가야 할 사람 모두를 위한 환시 ․ 52

제9장 모든 그리스도인과 더불어 사랑으로 하나 됨 ․ 55

두 번째 계시

제10장 인간이 보고 찾아내기를 바라시는 하느님 ․ 59

세 번째 계시

제11장 창조된 모든 것이 다 잘 이루어짐 ․ 66

네 번째 계시

제12장 예수 그리스도의 고귀한 성혈이 흘러내림 ․ 71

다섯 번째 계시

제13장 예수 그리스도의 복된 수난과 죽음으로 원수가 패배함 ․ 74

여섯 번째 계시

제14장 하느님을 기꺼이 섬겨 온 이가 받을 보상 ․ 79

일곱 번째 계시

제15장 고통의 감정을 따르는 것은 하느님의 뜻이 아님 ․ 83

여덟 번째 계시

제16장 그리스도 수난의 한 부분 ․ 87

제17장 고통을 받으시는 주님을 보는 큰 고통 ․ 90

제18장 주님과 함께 고통받는 인간 ․ 94

제19장 천국을 위하여 고통 속에서 뵌 예수님을 선택함 ․ 97

제20장 모든 사람과 같은 인성과 사랑 때문에 슬퍼하신 예수님 ․ 100

제21장 이 작은 고통으로 하느님에 대한 지식을 얻을 것 ․ 103

아홉 번째 계시

제22장 너를 위하여 더 많은 고난을 받을 것이다 ․ 107

제23장 즐겁게 베푸시는 분 ․ 111

열 번째 계시

제24장 내가 너를 얼마나 사랑하였는가 ․ 115

열한 번째 계시

제25장 성모님을 뵙고 싶은 열망 ․ 119

열두 번째 계시

제26장 그것이 나다 ․ 123

열세 번째 계시

제27장 그러나 모든 것이 잘될 것이다 ․ 126

제28장 동료에게 지닌 사랑과 형제애가 바로 그리스도이심 ․ 129

제29장 어떻게 모든 것이 잘될 수 있을까 ․ 132

제30장 진리의 두 부분 ․ 134

제31장 그리스도에 대한 영적인 갈망 ․ 136

제32장 모든 것이 다 잘되게 하실 우리 주님 ․ 140

제33장 하느님께서 하신 모든 일에 관심을 가질 것 ․ 144

제34장 모든 것을 빨리 배우고 알고자 하는 태도 ․ 147

제35장 모든 것 안에서 하느님을 바라볼 것 ․ 149

제36장 죄가 주님의 선하심이 하는 일을 가리지 못할 것 ․ 153

제37장 죄에 동의하지 않는 모든 영혼 안에서 구원이 이루어질 것 ․ 158

제38장 천국에서는 죄의 표지가 영광으로 바뀜 ․ 160

제39장 모든 영혼이 천국에 이르는 세 가지 방법 ․ 163

제40장 오로지 사랑을 위하여 죄를 미워할 것 ․ 166

열네 번째 계시

제41장 나는 네 간청의 바탕이다 ․ 171

제42장 기도는 다가올 충만한 기쁨을 올바르게 이해하는 것 ․ 176

제43장 영혼은 기도로 하느님과 일치함 ․ 181

앞선 열네 계시의 요점에 관하여

제44장 무한하신 절대 진리이고, 지혜이며, 사랑이신 하느님 ․ 186

제45장 천상의 모든 것과 지상의 모든 것에 대한 두 판단 ․ 188

제46장 우리가 죄인임을 보고 알아야 함 ․ 191

제47장 올바른 것에 대한 감각을 찾지 못하는 인간 ․ 195

제48장 하나인 사랑 안에서 움직이는 자비와 은총 ․ 198

제49장 주님께서 나타나시는 곳에 분노는 어디에도 없음 ․ 201

제50장 하느님께서 보시기에 구원받을 영혼은 죽지 않을 것 ․ 205

제51장 주인과 종에 대한 환시 ․ 208

제52장 우리의 죄가 그리스도를 고통스럽게 함 ․ 225

제53장 우리를 창조하기 전부터 사랑하신 하느님 ․ 231

제54장 신앙은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 계심을 올바르게 이해하는 것 ․ 235

제55장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길 ․ 238

제56장 우리의 영혼보다 우리에게 더 가까이 계시는 하느님 ․ 242

제57장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두 본성이 결합됨 ․ 246

제58장 우리의 모든 삶은 본성과 자비와 은총 안에 있음 ․ 250

제59장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어머니이심 ․ 255

제60장 자상하고 사랑하시는 어머니 ․ 258

제61장 추락으로 얻게 될 하느님의 사랑에 대한 놀라운 지식 ․ 262

제62장 하느님의 사랑은 우리가 시간을 허비하는 것을 참지 못함 ․ 267

제63장 주님께서는 우리를 완전히 아름답게 치유해 주실 것 ․ 269

열다섯 번째 계시

제64장 너는 위로 올라올 것이다 ․ 274

제65장 하느님의 사랑은 우리 안에서 일치를 만들어 줌 ․ 278

제66장 모든 것이 닫히고, 악마가 나타남 ․ 281

열여섯 번째 계시

제67장 우리 영혼 안이 주님의 아늑한 집안이자 영원한 거처 ․ 286

제68장 너는 패배해서는 안 된다 ․ 289

제69장 그리스도 수난의 힘으로 원수에게서 구원됨 ․ 292

제70장 신앙 안에서 우리를 지켜 주고자 하시는 주님 ․ 294

제71장 주님의 얼굴을 바라보는 세 가지 방법 ․ 297

제72장 죄와 얽혀 있는 한 주님의 행복한 얼굴을 볼 수 없음 ․ 299

제73장 우리가 죄를 짓게 하는 것들을 알고 거부하게 하려는 것 ․ 303

제74장 하느님을 기쁘게 하는 유일한 두려움, 경외심 ․ 306

제75장 우리는 주님께서 하신 모든 일의 까닭을 보게 될 것 ․ 310

제76장 예수님의 아름다운 본성을 바라보는 영혼은 죄를 미워함 ․ 313

제77장 나는 네가 분별없이 슬퍼하거나 괴로워하길 바라지 않는다 ․ 316

제78장 우리는 여전히 죄와 나약함을 보고 알아야 할 필요가 있음 ․ 320

제79장 주님의 계시는 사랑스러운 수업 ․ 323

제80장 사랑은 연민이 없는 것을 결코 참지 못함 ․ 326

제81장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모든 삶을 속죄로 보심 ․ 329

제82장 우리는 언제나 하나인 사랑 안에서 보호를 받음 ․ 332

제83장 생명, 사랑, 그리고 빛 ․ 335

제84장 그 빛은 바로 사랑 ․ 337

제85장 그러면 모든 것이 잘되리라 ․ 339

제86장 사랑은 주님의 뜻 ․ 341

저자 소개
지은이 : 노리치의 율리아나

지은이: 노리치의 율리아나(Julian of Norwich)

14세기 잉글랜드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였던 노리치 출신으로, 노리치의 성 율리아노 성당 곁에 있는 은수처에서 은수자로 살았다. 1373년, 율리아나는 심한 고통 중에 하느님께 16차례나 되는 환시를 경험하였는데 이때마다 그리스도의 수난과 삼위일체에 대한 계시를 받았다. 그 후 20년 넘게 자신이 체험한 신비를 묵상하였다. 율리아나는 환시 중에 경험한 내용을 모아 《사랑의 계시Revelations of Divine Love》라는 책을 저술하였다. 이 책은 잉글랜드에서 여성이 영어로 남긴 최초의 작품으로서, 영문학에서도 매우 중요시하는 귀중한 저서다. 율리아나는 잉글랜드의 중요한 신비가 중 한 명으로 명성을 떨쳤고, 1416년 즈음에 선종하였다.

 

옮긴이: 강대인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성서위원회와 전례위원회의 위원으로 일하며, 《제2차 바티칸 공의회 문헌》, 《가톨릭 교회 교리서》, 《성경》과 여러 교회 문서의 번역에 참여하였다. 또한 가톨릭출판사에서 펴낸 《오스카 로메로》, 《가시 속의 장미》, 《믿음이 깊어지는 매일 시편 묵상》, 《기쁨이 가득한 매일 성모님 묵상》 등을 번역하였다.


책 속으로

 글도 모르는 하찮은 인간에게, 우리 주님의 해 1373년 5월 13일에 보여 주신 계시는 이것입니다. 그 인간은 전에 하느님께 세 가지 선물을 간청하였습니다. 첫째는 그분의 수난에 함께하는 마음이고, 둘째는 서른 살의 젊은 나이에 육신의 병을 앓는 것이며, 셋째는 하느님의 선물로 세 가지 상처를 가지는 것이었습니다.

첫째 선물에 관하여, 저는 그리스도의 수난에 대한 어떤 느낌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나 하느님의 은총으로 주님과 함께 더 많은 고통을 받기를 열망하였습니다. 저는 마리아 막달레나 성녀와 함께하고자, 그리스도께서 사랑하신 다른 사람들과 함께하고자 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저는 우리 구원자께서 받으신 육신의 고통을 더 많이 알고자, 그 당시에 그분의 고통을 보셨던 성모님의 비통한 마음을, 참으로 그분을 사랑하였던 이들의 연민과 고통을 더 많이 알고자 그분 육신의 모습을 뵙기를 갈망하였습니다. 

― 29-30p '제2장 글도 모르는 하찮은 인간이 하느님께 간청한 세 가지 선물' 중에서

 

 

“선하신 하느님, 저에게 당신 자신을 주소서. 하느님께서는 저를 충만하게 해 주시나이다. 저는 하느님께 충만한 영광이 되지 못하는 것은 아무것도 간청하지 않겠나이다. 제가 그보다 못한 어떤 것을 간청한다면, 저는 언제나 궁핍해질 것입니다. 오직 당신 안에서 저는 모든 것을 가집니다.”

이러한 기도는 영혼에게 매우 아름다우며, 하느님의 뜻과 그 선하심에 더욱더 가까이 다가가는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선하심으로 모든 피조물과 당신의 복된 모든 작품을 끝없이 초월하십니다. 하느님께서는 무한하시며, 오직 당신 자신을 위하여 우리를 창조하셨습니다. 당신의 복된 수난으로 우리를 회복시키셨으며, 당신의 복된 사랑 안에서 우리를 지키십니다. 이 모든 것은 하느님의 선하심에서 비롯됩니다.

― 42-43p '제5장 하느님 안에서 모든 것을 가지리라' 중에서

 

 

그리스도의 수난은 저에게 그분의 복되신 얼굴, 주로 그분의 입술을 특이하게 보여 주었습니다. 거기서 저는 네 가지 빛깔을 보았습니다. 그전에는 기쁨과 활기가 넘치는 발그레한 얼굴이었습니다. 이 얼굴이 깊은 죽음으로 가엾게 변하였습니다. 또한 내부의 수분이 응고되고 메말라, 그분의 아름다운 몸은 갈색과 흑색이 되었습니다. 그 자체로 생명의 빛깔을 드러내던 말끔한 얼굴이 온통 메마른 죽음으로 바뀌었습니다. 복되신 우리 구세주께서 십자가 위에서 돌아가시던 바로 그 시간에, 메마르고 거센 바람과 함께 놀라운 추위가 몰아치며, 아름다운 몸에서 고귀한 피가 모두 빠져나가 말라 버렸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리스도의 아름다운 몸 안에는 아직도 습기가 남은 것으로 보였습니다.

― 87-88p ‘제16장 그리스도 수난의 한 부분' 중에서

 

 

그러나 저는 ‘죄’를 보지 못하였습니다. 저는 죄가 어떤 종류의 실체나 어떤 존재의 일부를 지닌다고 믿지 않습니다. 다만 죄가 일으키는 고통으로 알 뿐입니다.

그러므로 고통은 일시적입니다. 고통은 우리를 정화시켜 우리 자신을 알게 하고 자비를 간청하게 합니다. 정녕 주님의 수난은 이모든 고통을 거슬러 위안이 되며, 그러기에 수난은 바로 그분의 복된 의지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선하신 주님께서는 구원받아야 할 모든 이를 위하여 지니신 온유하신 사랑 때문에, 기꺼이 온화하게 다가오시어, 이렇게 보여 주십니다. “참으로 죄가 이 모든 고통의 원인이다. 그러나 모든 것이 잘될 것이다. 그리고 모든 것이 잘될 것이다. 온갖 일이 다 잘될 것이다.”

― 127-128p '제27장 그러나 모든 것이 잘될 것이다' 중에서

 

 

그러나 우리의 신뢰는 아직 충만하지 못합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의 간청을 들으신다고 확신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부당하다고 생각하고, 전혀 의롭지 않다고 느끼기에 그렇습니다. 우리는 종종 기도를 바친 다음에도, 메마르고 건조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우리가 어리석음을 느끼는 가운데 나약함의 원인이 됩니다. 저는 스스로 그렇게 느껴 왔습니다.

이 모든 것을 주님께서는 갑자기 제 마음에 가져다주시며 이러한 말씀을 하셨습니다. “나는 네 간청의 바탕이다. 먼저, 네가 그것을 간청하는 것은 나의 뜻이다. 그다음에, 나는 네가 그것을 바라도록 만들어 준다. 그다음에 나는 네가 그것을 간청하도록 만들어 주고, 네가 그것을 간청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찌하여 네가 간청하는 것을 얻지 못할 수가 있겠느냐?”

― 171-172p '제41장 나는 네 간청의 바탕이다' 중에서

 

 

다정하신 어머니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감미로운 두 팔을 벌리시어 당신의 복된 가슴으로 우리를 아늑하게 이끌어 들이실 것입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영원한 지복에 대한 영적인 확신과 함께 천국의 기쁨과 신성의 일부를 보여 주실 것입니다. 그것은 열 번째 계시에서 보여 주셨습니다. 주님께서는 당신의 상처 난 옆구리를 들여다보고 기뻐하시며, “아, 내가 너를 얼마나 사랑하였는가!”라고 하시는 이 감미로운 말씀에서 똑같은 이해를 주셨습니다.

‘어머니’라는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이 말은 본성 그 자체에 가깝고도 감미롭습니다. 그래서 참으로 ‘주님’에 대해서가 아니면, 그리고 주님과 모든 이의 참된 어머니이신 성모님에 대해서가 아니면, 아무에게나 하지 못할 말입니다. 본성적인 사랑과 지혜와 지식은 모성의 속성에 속합니다. 그것은 좋은 것입니다. 

― 260-261p '제60장 자상하고 사랑하시는 어머니' 중에서

 

 

시작되지 않은 그 사랑으로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창조하셨으며, 우리를 지켜 주시며, 우리가 지복을 잃어버리며 상처를 받는 일이 없도록 보호해 주십니다. 그러므로 심판이 내려지고 우리가 모두 위로 들어 올려질 그 때에 지금 우리에게 감추어져 있는 은밀한 것들을 하느님 안에서 분명하게 보게 될 것입니다. 그 때에는 우리 가운데 어느 누구도 달리 생각하여 “주님, 이제야 이렇게 된다면, 그때에도 충분히 잘 되었을 것입니다.”라고 말하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는 모두 한목소리로 이렇게 말할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찬미받으소서. 이렇게 되니 정말 좋습니다. 우리는 어떠한 것도 창조되기 전부터 정해진 그대로 모든 것이 잘되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 339-340p '제85장 그러면 모든 것이 잘되리라' 중에서


대표 리뷰
전체 리뷰(12명)

카드뉴스

닫기

미리보기

1 / 00
닫기

이미지 확대보기사랑의 계시

사랑의 계시
  • 사랑의 계시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