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테의 신곡(상)〈가톨릭 클래식〉
  • 단테의 신곡(상)〈가톨릭 클래식〉
미리보기 카드뉴스

단테의 신곡(상)〈가톨릭 클래식〉

구원을 향한 7일간의 순례

저자
단테 알리기에리
역자/그림
최민순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페이지
720
정가
22,000
19,800원 (10%할인)
상품코드
121932
예상출고일
1일

오후 12시 이전 결제시 당일 발송되며, 12시 이후에 결제시는 다음날 출고가 되므로 출고 후 배송까지 대략 2~3일 정도 소요될 예정입니다.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및 본사 특정 기일일 경우 예상 배송일보다 시간이더 걸릴 수 있으니 이점 양해 바랍니다.

예상출고일 수령가능일 비고
1일 근무일 기준 3일 이내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및 연휴는
배송일에서
제외됩니다.
2일 근무일 기준 4일 이내
3일 근무일 기준 5일 이내
4일 이상 근무일 기준 6일 이내

* 여러 상품을 함께 주문 할 경우 배송요소예정일이 가장 오래 걸리는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 됩니다. 빠른 배송이 필요한 상품의 경우 별도로 주문하시면 수령시간이 절약됩니다.

* 예상 출고일이 4일 이상인 상품의 경우에는 출판사나 유통 사정으로 인해 시간이 다소 걸리는 것이오니 이 점 양해해 주시길 바라며, 이 경우 관리자가 따로 고객님게 회원 가입시 작성한 연락처로 연락을 드립니다.

* 해외 배송일 경우 별도 문의 바랍니다.

배송비
2,500원 조건별배송
택배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중구 중림로 27 (가톨릭출판사)
수량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단테의 신곡(상)〈가톨릭 클래식〉

19,800

품목정보
출간일 2021-11-21 상품코드 121932
판형 128*188mm 상품 무게 0.00g
ISBN 9788932118024
관련분류
카테고리 분류
도서 > 문학 > 기타문학
태그 분류
#가톨릭 #고전 #클래식 #단테신곡 #신곡 #천국 #연옥 #지옥 #운명 #최민순 #구원 #욕망 #성찰 #고전시리즈<가톨릭 클래식> #11월 추천 도서
이달의 추천 이벤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이전
다음
상세이미지

사람의 손으로 만들어 낸 최고의 걸작

《단테의 신곡》은 중세 문학사상 가장 위대한 작품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며 현재까지도 ‘이탈리아 문학의 꽃’이라고 칭송받는 고전이다. 《단테의 신곡》을 두고 독일의 시성 괴테는 ‘사람의 손으로 만들어 낸 최고의 걸작’이라고 평했을 정도다.
그러나 《단테의 신곡》을 정작 읽어 본 이는 많지 않다.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서양 시가 형식을 띄고 있으며 창세기부터 요한 묵시록까지 성경의 내용을 압축하고 있기에 우리나라 독자들에게는 내용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이 《단테의 신곡》을 여러 사람들이 꼭 읽어 보라고 권하는 까닭은 내용을 음미하며 상상하며 읽다 보면 이 책 한 권으로 중세 서양의 문화, 학문, 종교 등을 한 번에 접할 수 있고, 그리스도교 문학의 정수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옥에서 천국으로 가는 순례의 여정을 하느님에 대한 신앙으로 엮은 문학 작품이기에 베네딕토 15세 교황은 이 책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평하기도 했다.

인간을 향락에서 덕행으로 이끈 위대하고 선량한 시인은 많았습니다. 그러나 누구도 단테처럼 성공하지는 못했습니다. 단테는 유례가 없는 환상적인 표현, 묘사에서 보여지는 색채의 풍부함, 장중한 웅변으로 독자를 신심 생활로 직접 이끌었으며, 독자의 마음에 그리스도교적 예지에 의한 사랑을 점화시키는 화살을 꽂았습니다. 단테야말로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였습니다.
- 베네딕토 15세 교황 ‘회칙’ 중에서

우리나라 최고의 종교 시인인
최민순 신부의 번역

“50년대 말에 《돈키호테》나 《신곡》을 번역한 최민순 신부님은 기적이라고 봐야 합니다. 물론 지금은 그 번역이 도서관에서 잠자고 있지만, 작품에 대한 애정이나 독자와 작품을 나누려는 순수한 마음이란 측면에서는 지금도 그 작품을 따라올 게 없을 정도입니다.”
- 이세욱 번역가(‘프레시안 Books’ 창간 3주년 특집 대담 중)

이 책을 번역한 故 최민순 신부(1975년 선종)는 아우구스티노 성인의 《고백록》, 《시편과 아가》, 《돈키호테》 등과 같은 책뿐 아니라 우리가 지금도 사용하는 ‘주님의 기도’, ‘대영광송’ 등의 기도문을 번역한 분으로 잘 알려진 우리나라 최고의 종교 시인이다. 아직도 성가나 성무일도에서는 최민순 신부가 번역한 시편을 최대한 살려 사용하고 있을 정도로 그의 번역은 노래처럼 곡조가 묻어나며, 우리말을 최대한 살려 맛깔스럽다.
게다가 최민순 신부는 이 책을 번역하면서 자신이 갖고 있는 학술적 역량을 최대한 살려 수천 개가 넘는 각주를 남겼기에 이러한 각주와 함께 본문 내용을 읽다 보면 중세 문학의 정수를 더욱 진하게 느낄 수 있다. 이 책의 각주는 이후 나온 다른 《신곡》 번역들이 참조했을 정도로 정확하며, 꼭 필요한 각주들로, 그리스도교를 이해하지 못하면 남길 수 없는 각주들이기에 다른 번역가들이 남긴 각주와는 그 목소리가 다르다. 그리스도교 신학과 철학에 대한 완벽한 배경지식이 없다면 아무리 원어와 우리말에 능통한 일류 번역가일지라도 제대로 번역해 낼 수 없었던 것이다. 단테가 전하려 했던 그리스도교 신앙이 담긴 각주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까닭에 1960년 제2회 한국펜클럽협회 번역 문학상을 받은 최민순 신부가 번역한 《단테의 신곡》은 현재까지도 원문의 아름다움을 잘 살리면서도 충실한 번역으로 학계에 잘 알려져 있다. 이는 그가 탁월한 그리스도교 신학 및 철학적 지식과 문학적 재능으로 이 작품을 훌륭하게 재창작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그는 이 책의 고전성을 살리려는 의도에서 우리말의 고어적인 표현을 되살려내어 독창적인 문체를 만들어 내기까지 했다.

인문학적 상상력의 보고

《단테의 신곡》은 중세 서양의 문화, 종교, 사상, 학문 등을 총체적으로 종합 계승해, 오늘날까지도 ‘모든 문학의 절정’, ‘인류 문학사상 불후의 금자탑’ 등으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최근 인문 고전의 중요성이 점점 더 부각되고 있다. 빌 게이츠는 “인문학이 없었다면, 컴퓨터도 나도 없었을 것.”이라고 했으며, 스티브 잡스도 “애플의 모든 제품은 인문학과 기술의 교차점에 서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구글이나 삼성전자에서도 인문학 전공자의 채용이 활발하다고 한다.
《단테의 신곡》은 인문학적 상상력의 정상에 서 있는 작품이다. 단테는 ‘죽음 이후’라는 화두를 형상화하기 위해 저승과 연옥과 천국이라는 세계를 자신의 상상력 속에서 창조한다. 그리고 이 거대한 상상력 속에 자신이 살던 시대의 모든 문화와 역사를 종합한다. 이러한 단테의 상상력은 수많은 예술가에게 영감의 원천이 되어 왔다. 르네상스 시대의 조토, 보티첼리, 미켈란젤로는 물론 근대의 들라크루아, 로댕, 귀스타브 도레, 윌리엄 블레이크와 같은 예술가에게 깊은 영향을 주기도 했다. 심지어 밀턴은 자신이 《실락원》을 저술한 까닭을 바로 《단테의 신곡》을 읽었기 때문이라고 하기도 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일이 해결되지 않고 막막할 때, 우리는 자신이 지닌 상상력을 최대한 발휘하여 문제를 해결하곤 한다. 그렇기에 상상력은 천재가 되는 지름길이라고도 여겨진다. 그러나 상상을 하고 싶다고 해서 상상력이 샘솟는 것은 아니다. 평소에도 상상력을 훈련하여 어떤 순간에도 그 문제를 해결할 상상력을 내어 보는 것이 중요하다. 《단테의 신곡》은 이러한 상상력을 훈련할 수 있는 좋은 책으로 수세기 동안 알려져 왔다. 인문학적 상상력의 보고 역할을 해 온 검증된 책인 것이다. 이러한 책을 알고 있으면서도 읽지 않으면 보물이 앞에 있어도 그 보물을 챙기지 못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이러한 까닭에 T.S. 엘리엇, 보르헤스와 같은 세계의 유명 작가들도 《단테의 신곡》을 손에서 놓는 게 힘든 일이라고 고백했던 게 아닐까.

목차

회칙回勅 - 베네딕토 15세 교황·5

추천의 말 | 가톨릭 클래식 시리즈 발행을 반기며·22

 

지옥편

 제1곡 신곡 총서總序·37

       어두운 숲. 세 마리 짐승. 길잡이.

 제2곡 지옥의 서序·51

       헤매는 시인. 세 여인. 지옥의 길.

 제3곡 지옥의 문 - 환외環外의 옥獄·64

       문 위의 글씨. 비겁자. 아케론 강.

 제4곡 제1환環 - 림보·77

       비신자非信者들. 옛시인과 철학자들. 아름다운 성.

 제5곡 제2환·93

       미노스. 파올로와 프란체스카.

 제6곡 제3환·107

       케르베로스. 차코. 피렌체의 일.

 제7곡 제4환·118

       플루톤. 재물에 관한 죄를 지은 영혼. 운명의 설說.

       제5환 스틱스의 늪

 제8곡 제5환 - 2·130

       플리기아스의 배. 필리포 아르젠티. 디스의 성 밑.

제9곡 디스의 문밖·142

      세 푸리에. 천사. 불 무덤.

      제6환 이단자

제10곡 제6환 - 2·155

       에피쿠로스의 패. 파리나타. 카발칸티.

제11곡 제6환 - 3·168

       교황의 무덤. 세 가지 폭력. 지옥 안의 죄인들.

제12곡 제7환 - 제1원圓·179

       미노타우로스. 피의 강. 켄타우로스의 활.

제13곡 제7환 - 제2원·193

       자살한 사람의 숲. 하르피이아. 검은 개.

제14곡 제7환 - 제3원·206

       불타는 벌. 독신자瀆神者들. 플레게톤의 흐름.

제15곡 제7환 - 제3원·220

       슬픈 해후. 브루네토 라티니. 암담한 전망.

제16곡 제7환 - 제3원·232

       피렌체의 세 사람. 피렌체의 사연. 괴물의 출현.

제17곡 제7환 - 제3원·245

       게리온. 돈장사. 심연 위에서.

제18곡 제8환 - 제1낭囊·258

       말레볼제의 모습. 사기꾼. 타이데.

       제8환 - 제2낭 알랑쇠

제19곡 제8환 - 제3낭·271

       시몬의 죄인들. 니콜라오 3세. 괴로운 자의 한숨.

제20곡 제8환 - 제4낭·285

       점술 마술사. 만토바의 내력. 나머지 죄수들.

제21곡 제8환 - 제5낭·298

       끓는 역청. 오리배. 말라코다의 꾀.

제22곡 제8환 - 제5낭·310

       참폴로의 슬픈 운명.

제23곡 제8환 - 제6낭·323

       위선자. 카탈라노와 로데린고. 가야파.

제24곡 제8환 - 제7낭·337

       뱀과 도둑. 반니 푸치와 그의 벌.

제25곡 제8환 - 제7낭·351

       찬파와 아뇰리의 싸움. 피렌체인의 변모.

제26곡 제8환 - 제8낭·365

       모략가. 디오메데스와 오디세우스.

       최후를 이야기하는 오디세우스.

제27곡 제8환 - 제8낭·379

       구이도 다 몬테펠트로. 망향. 모략에 대한 벌.

제28곡 제8환 - 제9낭·393

       분열의 씨를 뿌리는 자. 마호메트. 머리 없는 사나이.

제29곡 제8환 - 제10낭·407

       제리 델 벨로. 사기꾼. 연금술사.

제30곡 제8환 - 제10낭·419

       잔니 스키키. 마에스트로 아다모의 죽음.

제31곡 제8환과 제9환의 사이·433

       거인들. 안타이오스의 품.

제32곡 제9환 - 제1원圓·447

       카이나. 카미촌 데 파치.

제9환 - 제2원

        안테노라. 조국과 동료를 배신한 영혼.

제33곡 제9환 - 제2원·460

       우골리노 백작의 죽음. 기아의 성.

       제9환 - 제3원

       톨로메아. 알베리고.

제34곡 제9환 - 제4원·475

       은의恩義를 배반한 영혼. 루시퍼. 하늘의 별.

 

연옥편

제1곡 연옥의 서序·491

      서사. 남쪽 하늘. 별 넷. 카토.

제2곡 연옥의 바닷가·505

      천사의 배. 배를 내리는 넋들.

      카셀라. 카토의 훈계.

제3곡 연옥 문밖·518

      시인들의 놀람. 파문자들. 만프레디 왕의 애화哀話.

제4곡 연옥 문밖·533

      고달픈 피로. 게으름으로 죄지은 혼들. 벨라콰.

제5곡 연옥 문밖·546

      비명에 죽은 자들. 야코포. 부온콘테. 피아의 애수.

제6곡 연옥 문밖·560

      비명에 죽은 자들. 의혹과 대답. 소르델로.

제7곡 연옥 문밖·575

      베르길리우스와 소르델로. 군왕君王의 계곡.

제8곡 연옥 문밖·589

      군왕의 계곡. 수호의 천사. 뱀. 쿠라도.

제9곡 연옥 문밖. 연옥의 문·603

      새벽잠. 하늘의 아씨. 참회의 천사.

제10곡 제1권 교만에 대한 벌·617

       벌어진 문. 예수 탄생 예고. 교만한 자의 넋.

제11곡 제1권 겸손의 장·631

       겸손한 기도. 겸손한 고백. 겸손한 사랑.

제12곡 제1권, 제2권으로 가는 길·645

       하느님과 교만. 겸손의 천사. 지워진 첫 P.

제13곡 제2권 질투에 대한 벌·660

       신들의 비상. 질투와 그에 대한 벌. 사피아의 악.

제14곡 제2권 질투·675 

       위대한 혼들의 대화. 슬픈 예언. 토스카나와 로마냐.

제15곡 제2권 질투, 제3권 분노·691

       사랑의 천사. 사랑의 철학. 영상影像.

제16곡 제3권 분노·705

       검은 구름 속. 롬바르디아의 마르코. 사악의 뿌리.


저자 소개
지은이 : 단테 알리기에리

지은이 단테 알리기에리

이탈리아의 시인. 본명은 두란테 델리 알리기에리로 단테는 두란테의 약칭이다. 피렌체 구엘피 당의 귀족 가문 출신으로, 9세 때에 베아트리체를 연모하였는데, 이러한 사랑의 감정은 시의 형성 과정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그는 볼로냐 대학교에서 수사학·철학·법률학·천문학 등을 연구하면서 특히 이탈리아어로 시를 지었다. 1290년대에 피렌체와 피사를 중심으로 일어난 당파 싸움에 가담하여, 피렌체 시 정계에서 활약하였다. 로마 교황을 옹호하는 구엘피 당을 지지하여 기벨리니 당을 물리치는 데 일조하였으나, 다시 구엘피당이 흑당과 백당으로 나뉘자 흑당에게 패하여 오랜 망명 생활을 시작하였다. 1318년 라벤나 영주의 호의로 그곳에 정착하여, 1321년 말라리아로 생애를 마칠 때까지 라벤나에서 지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신곡》, 《향연》 등이 있다.

 

옮긴이 최민순

전라북도 진안 출신으로 1935년 6월 15일 사제로 서품되었다. 천주교회보사와 대구매일신문사장으로 일했으며, 스페인 마드리드 대학교에 유학하여 2년 동안 신비 신학과 고전 문학을 연구하였고, 가톨릭 공용어 위원회 위원,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교수 등을 역임하다가 1975년 지병인 고혈압으로 선종하였다. 저서로는 수필집 《생명의 곡》과 시집 《님》, 《밤》 등이 있고, 번역서로는 단테의 《신곡》,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 아우구스티노 성인의 《고백록》 등이 있다. 그의 번역은 정확하고 아름다운 번역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 밖에 가톨릭 공용어 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주의 기도’·‘대영광송’ 등의 기도문을 번역하였으며, 여러 편의 성가에 노랫말을 짓기도 하였다. 1960년 제2회 한국 펜클럽 번역상을 수상하였고, 1974년 로마 가르멜회 총본부로부터 명예회원 표창장을 받았다.

책 속으로

 본문 중에서

 

인간을 향락에서 덕행으로 이끈 위대하고 선량한 시인은 많았습니다. 그러나 누구도 단테처럼 성공하지는 못했습니다. 단테는 유례가 없는 환상적인 표현, 묘사에서 보여지는 색채의 풍부함, 장중한 웅변으로 독자를 신심 생활로 직접 이끌었으며, 독자의 마음에 그리스도교적 예지에 의한 사랑을 점화시키는 화살을 꽂았습니다. 단테야말로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였습니다.

― 16p ‘회칙’ 중에서

 

한평생 나그넷길 반 고비에

올바른 길 잃고 헤매던 나

컴컴한 숲 속에 서 있었노라.

아, 호젓이 덧거칠고 억센 이 수풀

그 생각조차 새삼 몸서리쳐지거늘

아, 이를 들어 말함이 얼마나 대견한고!

― 37-38p 지옥편 ‘제1곡’ 중에서

 

단테가 제7환의 제2원에 내려가니 여기는 자기의 육체와 재산에 폭력을 가한 자들이 벌받는 곳이다. 자살한 자는 나무가 되어 숲을 이루고 있으며, 자기 재산에 폭력을 가한 자들은 개 떼에게 물어뜯기고 있음을 본다.    

― 193p 지옥편 ‘제13곡’ 중에서

 

기뻐하라, 피렌체여, 너 장하기도 하여라.

바다며 뭍이며 지옥에까지

네 이름은 나래를 퍼덕이며 떨치는구나.

도적들 가운데 그따위 다섯 놈이 네

시민이니 나는 차마 부끄러워……

넌들 그리 큰 자랑이라 우쭐거릴 게 없구나.

― 365-366p 지옥편 ‘제26곡’ 중에서

 

단테는 질투한 자들이 있는 둘레에 닿아서 그곳에서 눈을 철사로 꿰매고 고행의 옷을 입은 혼들을 본다. 그 가운데 시에나의 여인 사피아가 시인과 이야기하면서 “나는 내가 잘되는 것보다 남이 잘못되는 것을 더 기뻐했었다.”라고 토로한다.

― 660p 연옥편 ‘제13곡’ 중에서

 

좋은 세상을 마련하던 로마는 으레

두 개의 태양을 가지고 있어 하나는 세상의

또 하나는 하느님의 길을 가르쳐 주었더니라.

하나가 또 하나를 없애고서 칼이 목장牧杖과

매어진 다음에는 둘이 다 세찬 힘으로

악으로 갈 수밖에 없었느니라.

― 715p 연옥편 ‘제16곡’ 중에서

대표 리뷰
전체 리뷰(8명)

카드뉴스

닫기

미리보기

1 / 00
닫기

이미지 확대보기단테의 신곡(상)〈가톨릭 클래식〉

단테의 신곡(상)〈가톨릭 클래식〉
  • 단테의 신곡(상)〈가톨릭 클래식〉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