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가톨릭 클래식〉
  •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가톨릭 클래식〉
미리보기 카드뉴스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가톨릭 클래식〉

작은 꽃, 작은 붓, 작은 길의 영성

저자
성녀 소화 데레사
역자/그림
안응렬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페이지
508
정가
20,000
18,000원 (10%할인)
상품코드
113224
예상출고일
1일

오후 12시 이전 결제시 당일 발송되며, 12시 이후에 결제시는 다음날 출고가 되므로 출고 후 배송까지 대략 2~3일 정도 소요될 예정입니다.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및 본사 특정 기일일 경우 예상 배송일보다 시간이더 걸릴 수 있으니 이점 양해 바랍니다.

예상출고일 수령가능일 비고
1일 근무일 기준 3일 이내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및 연휴는
배송일에서
제외됩니다.
2일 근무일 기준 4일 이내
3일 근무일 기준 5일 이내
4일 이상 근무일 기준 6일 이내

* 여러 상품을 함께 주문 할 경우 배송요소예정일이 가장 오래 걸리는 상품을 기준으로 함께 출고 됩니다. 빠른 배송이 필요한 상품의 경우 별도로 주문하시면 수령시간이 절약됩니다.

* 예상 출고일이 4일 이상인 상품의 경우에는 출판사나 유통 사정으로 인해 시간이 다소 걸리는 것이오니 이 점 양해해 주시길 바라며, 이 경우 관리자가 따로 고객님게 회원 가입시 작성한 연락처로 연락을 드립니다.

* 해외 배송일 경우 별도 문의 바랍니다.

배송비
2,500원 조건별배송
택배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중구 중림로 27 (가톨릭출판사)
수량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가톨릭 클래식〉

18,000

품목정보
출간일 2021-11-21 상품코드 113224
판형 128*188mm 상품 무게 0.00g
ISBN 9788932118017
관련분류
카테고리 분류
도서 > 영성 > 영성
태그 분류
#11월 추천 도서 #가톨릭 #고전 #클래식 #소화데레사 #자서전 #사랑 #희생 #영성 #자선 #아기 예수의 데레사 #예수님 #성모님 #가르멜 #고전시리즈<가톨릭 클래식>
이달의 추천 이벤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이전
다음
상세이미지


우리 삶을 풍요롭게 만들어 주는

착하디착한 한 수녀의 이야기

누군가에게 음악이 되는 삶이 있다. 성인의 글을 상상했다면 이 책을 들지 않기를 바란다. 이 책에 담겨 있는 삶은 그냥 착하디착한 수녀의 삶과 영성이니 말이다. 이 책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성인 중 하나인 성녀 소화 데레사, 성녀의 삶을 성녀 자신이 직접 쓴 자서전과 편지 글로 다시 읽을 수 있는 책이다.

영혼의 세계도 예수님의 정원과 같은 것입니다. 그분께서는 장미나 백합에 견줄 수 있는 큰 성인들을 창조하신 한편, 오랑캐꽃이나 들국화처럼 하느님께서 발밑을 내려다보실 때 그분의 눈을 즐겁게 해 드리는 작은 성인들도 창조하셨으니, 모두가 자신의 역할에 만족해야 할 것입니다. 완덕이란 하느님의 성의를 행하는 데, 즉 그분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대로 되는 데 있습니다.

- 본문 중에서

성녀가 직접 쓴 자신의 삶 이야기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은 성녀 소화 데레사의 온 생애를 자세하게 볼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이 단순히 전기라면 성녀의 행동이나 했던 말을 통해 성녀의 삶을 미루어 짐작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이 책은 성녀가 직접 쓴 자서전이기에 성녀가 어린 시절에 어떤 생각을 했는지, 어떻게 해서 수도회에 입회하게 되었는지, 병으로 이른 나이에 선종하면서 어떤 마음가짐이었는지 등을 한 점 꾸밈없이 솔직하게 읽을 수 있다. 게다가 이 책에 담겨 있는 것은 성녀가 직접 쓴 자신의 삶이지만, 그 삶에는 성녀가 먼저 걸은 작은 꽃, 작은 길의 영성이 온전하게 녹아 있다.

이러한 성녀 글에 더해서 이 책에는 성녀가 태어나기 이전의 일들과, 주위 사람들의 증언을 토대로 한 임종을 맞기 직전까지의 상황, 마지막으로 남긴 말들이 덧붙여 있다. 이러한 정보를 통해서 우리가 성녀 소화 데레사의 삶을 좀 더 깊이 있게 알 수 있도록 힘썼다. 그리고 성녀의 사진들과 성녀가 직접 만든 자신의 문장, 자필 원본의 일부 등도 감상할 수 있도록 자서전에 더했다.

출간 당시부터 큰 반향을 일으킨

그리스도교 필독서

이 책은 성녀 소화 데레사가 세상을 떠난 후 얼마 되지 않아 프랑스에서 발간되었다. 그 당시에도 큰 반향을 일으켜 성녀 소화 데레사를 이례적으로 빠른 기간 안에 성인의 반열에 오르도록 이끌었다. 그만큼 이 책은 전 세계 신자들의 영성에 많은 영향을 주었으며, 백여 년이 지난 지금도 신자들의 영혼에 깊은 울림을 주는 필독서다.

이 책은 성녀의 깊은 신심과 통찰력에서 우러나오는 생각이나 감상들을 마치 우리에게 직접 들려주는 느낌을 준다. 그리고 이 이야기를 읽고 있다 보면 주님 앞에서 가장 행복한 어린아이가 되기를 원했고, 주님을 가장 사랑하는 이가 되기를 원했던 성녀의 마음을 행간에서 찾아낼 수 있다. 그 마음이 너무나 곱고 아름다워서 이 책을 읽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귀여운 아이를 보는 것처럼 미소를 짓게 된다.

성녀가 나아간 길은 수도자뿐만 아니라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든지 따를 수 있고, 또 따라야만 할 지극히 평범한 신앙의 길이었다. 그러나 그 신앙의 길 안에 담겨 있는 성녀의 마음은 평범하지 않았다. 하느님에 대한 믿음과 그분에 대한 깊은 사랑이 성녀의 삶을 항상 감싸고 있었고, 또한 그것은 우리 마음에 깊은 감명을 준다.

이 책은 성녀 자신이 예견한 대로 하느님의 사랑을 생생하게 체험하게 해 준다. 그래서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신앙생활을 반추해 본다면, 그렇게 해서 성녀의 삶을 본받고자 노력한다면 어느덧 영원한 생명에 한걸음 더 가까워진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추천의 말 | 가톨릭 클래식 시리즈 발행을 반기며·5 

추천의 말 |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의 한국 발간을 축하하며·10

데레사 성녀가 태어나기 전 | 소리 없이 이루어진 은밀한 준비·13

 

제1부 예수의 아녜스 원장 수녀에게 보낸 글

 제1장 알랑송(1873-1877)·33

 제2장 뷔소네의 우리 집(1877-1881)·65

 제3장 고통스러운 세월(1881-1883)·96

 제4장 첫영성체와 기숙 학교 시절(1883-1886)·126

 제5장 크리스마스의 은총 이후(1886-1887)·169

 제6장 로마로 떠나다(1887)·210

 제7장 가르멜 수녀원에서 생활을 시작하다(1888-1890)·254

 제8장 서원은 사랑의 봉헌 행위입니다(1890-1895)·279

 문장에 대한 설명·311

 

제2부 성심의 마리아 수녀에게 보낸 편지

 제1장 나의 소명은 사랑(1896)·317

 

제3부 곤자가의 마리아 원장 수녀에게 보낸 글

 제1장 신심의 시련(1897)·347

 제2장 여러분이 내게 주신 것들(1896-1897)·395

 데레사 성녀의 마지막 모습·445

 

부록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가 서원식 날 품에 지니고 있던 글·471

 인자하신 사랑에 바치는 봉헌 기도·474

 성심의 마리아 수녀가 데레사에게 보낸 편지·479

 데레사가 성심의 마리아 수녀에게 보낸 편지·482

 사랑 속에서 죽은 회개한 여인의 이야기·486

 데레사 성녀의 가족 관계·490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 연표·493

저자 소개
지은이 : 성녀 소화 데레사

지은이 성녀 소화 데레사

1873년 1월 2일 프랑스 북서부 지방의 알랑송에서 루이 마르탱과 젤리 게랭의 아홉 자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1883년 알 수 없는 병으로 심하게 앓았는데, ‘승리의 성모상’ 앞에서 기도하던 중 병이 기적적으로 치유되었다. 1886년 성탄절에 ‘크리스마스의 은총’을 체험한 후 예수님과 사람들에 대한 사랑의 삶을 자신의 소명으로 깨달았다. 1888년 4월 9일 리지외의 가르멜 여자 수도원에 입회하여, 9년 반 동안 지극히 평범한 수도 생활을 했다. 수도원의 규칙에 충실하고 자신에게 부여된 작은 직무들을 성실히 이행하다가 1897년 9월 30일 결핵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후 1925년 5월 17일 비오 11세 교황에 의해 ‘아기 예수의 데레사 성녀’로 선포되며 성인의 반열에 올랐다. 1944년 5월 3일 잔 다르크 성녀에 이어 프랑스 제2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고, 1997년 6월 10일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교회 학자로 선포되었다. 저서로는 《마지막 말씀》, 《편지 모음집》 등이 있다.

 

옮긴이 안응렬

불문학자이며 한국불어불문학회 회장을 역임하였다. 1931년 가톨릭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1937년 주한 프랑스 대사관 수석 보좌관으로 임명되었다. 1955년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가 되었고, 이후 주불 한국 대사관 참사관으로도 활동하였다. 2005년 향년 94세로 타계하였다.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와 《인간의 대지》 등을 국내 최초로 번역했으며 달레 신부의 《한국천주교회사》 등 다수의 가톨릭 서적을 번역했다. 또 《한불사전》을 편찬해 1960년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훈장과 공로훈장을 받았다.

책 속으로

본문 중에서

 

예수님께서는 당신 제자들에게보다 제게 더 인자하시어, 친히 그물을 치셔서 한 그물 가득히 고기를 잡아 주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저를 영혼의 어부로 만드셨습니다. 저는 그때까지 그토록 생생하게 느껴 보지 못했던 희망, 즉 어부가 되어 일하고 싶은 강렬한 희망을 느꼈습니다. 한마디로 제 마음 안에 애덕愛德이 깃들고 기쁨을 심기 위해서는 자신을 잊어야겠다고 생각했고, 이때부터 저는 행복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 173p 제1부 제5장 ‘크리스마스의 은총 이후‘ 중에서

 

아! 저는 작지만, 예언자나 학자들처럼 다른 이들의 영혼을 비추고 싶습니다. 저는 사도가 될 성소를 갖고 있습니다……. 온 세상을 두루 다니며, 당신의 이름을 퍼뜨려, 당신의 영광스러운 십자가를 외방에 꽂고 싶습니다. 그러나 오, 지극히 사랑하는 하느님! 저는 한 가지 사명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할 것입니다. 저는 복음을 세계 방방곡곡, 가장 멀리 떨어진 섬에 이르기까지 전하고 싶습니다. 단지 몇 해 동안만 선교 사제의 일을 하고 싶은 게 아니라, 세상이 시작한 때부터 이 세기가 끝날 때까지 계속 하고 싶습니다…….

― 329p 제2부 제1장 ‘나의 소명은 사랑’ 중에서

 

주님께서 제가 바라는 엘리베이터로 인도해 주시기를 바라며 성경책을 찾아보았더니, “작은 이는 누구나 이리로 들어와라!” 하시는 ‘영원한 지혜’의 말씀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찾던 것을 발견한 것으로 짐작했습니다. 그리고 오, 하느님! 저는 당신의 부르심에 대답한 ‘작은 이’에게 당신이 어떻게 하실 것인지 알고 싶어서 계속해서 찾아보았더니, 이런 말씀이 눈에 띄었습니다. “어머니가 제 자식을 위로하듯 내가 너희를 위로하리라.”(이사 66,13) “너희는 젖을 빨고 팔에 안겨 다니며 무릎 위에서 귀염을 받으리라.”(이사 66,12) 아! 이보다 제 영혼을 더 기쁘게 하는 정답고 듣기 좋은 말씀은 없었습니다. 저를 하늘까지 들어 올려줄 엘리베이터는, 오! 예수님, 당신 팔입니다! 이렇게 되려면 저는 큰 사람이 될 필요가 없이 ‘작은’ 채로 있어야 하고, 오히려 점점 더 작아져야만 합니다. 주님, 당신은 제가 바라던 것 이상의 것을 주셨으니, 당신의 인자하심을 찬양하려고 합니다.

― 353p 제3부 제1장 ‘신심의 시련’ 중에서

 

축복받은 방주方舟에 들어온 뒤부터, 하느님께서 저를 곧 하늘로 데려가지 않으시면, 저는 노아의 작은 비둘기 같은 운명을 당할 것이라고 늘 생각했습니다. 즉 하느님께서 어느 날 방주의 문을 여시고, 저에게 ‘올리브’ 가지를 물고 머나먼 외교인들의 강 언덕으로 날아가라고 하시리라는 것입니다. 원장 수녀님, 제 영혼은 이 생각으로 자라게 되어, 모든 피조물들 위로 높이 떠다니게 되었습니다. 저는 가르멜 안에서도 이별이 있다는 것과 오로지 천국에만 완전하고 영원한 일치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제 마음은 천국에 가서 살고, 이 세상 것들은 그저 먼발치에서나 보기를 원했습니다.

― 370-371p 제3부 제1장 ‘신심의 시련’ 중에서

 

 저는 그분이 남기신 자취만 따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그 자취는 얼마나 빛나고 향기롭습니까! 복음을 들여다보기만 해도 예수님 생애의 향기를 맡을 수 있고, 그래서 어느 쪽으로 가야 할지를 알게 됩니다. 제가 올라갈 곳은 첫자리가 아니라 끝자리입니다. 저는 바리사이와 함께 앞으로 나아가는 대신에, 가득히 믿는 마음으로 세리稅吏의 겸손한 기도를 되뇝니다.

― 443p 제3부 제2장 ‘여러분이 내게 주신 것들’ 중에서

 

대표 리뷰
전체 리뷰(17명)

카드뉴스

닫기

미리보기

1 / 00
닫기

이미지 확대보기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가톨릭 클래식〉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가톨릭 클래식〉
  • 성녀 소화 데레사 자서전〈가톨릭 클래식〉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