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기경 정진석
발명가를 꿈꾸던 소년이 현대 한국 교회를 이끈 목자가 되기...
    • 품목코드
      125081
      가격
      22,000원 19,800
      적립금
      594 원 (3.00 %)
      배송비
      2,500원
      결제 금액 30,000원 이상 무료 배송
      수량
      총 금액

      • 저자
        허영엽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출간일
        2018-08-15
        옮긴이
        그림/사진
        판형/면수
        148x210 / 428면
        ISBN
        978-89-321-1520-7 03230
        예상출고일
        1일
    • 관련 추천상품
    • 상세설명
        • 한국 근현대사와 한국 교회의 발자취 속에서 만나는

          정진석 추기경의 삶과 신앙


          일제 강점기, 6·25 전쟁의 비극, 6·25 전쟁 후의 가난과 경제 발전, 그리고 현재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근현대사는 그야말로 다사다난한 시간을 보내 왔다. 그 시간 속에서 한국 가톨릭교회는 수많은 선교사들과 여러 헌신적인 이들의 도움으로 고난과 발전의 과정을 거쳐 가톨릭 신자가 우리나라 국민의 11퍼센트(2017년 한국 천주교회 통계 기준)에 이르는 교세로 성장했다. 이러한 한국 근현대사와 현대 한국 교회의 큰 흐름 속에 서 있는 한 인물이 있다. 바로 정진석(니콜라오) 추기경이다. 일제 강점기인 1931년에 태어난 정진석 추기경은 한국 근현대사와 현대 한국 교회의 중요한 순간들에 함께해 왔다.

          가톨릭평화신문에서는 정진석 추기경의 삶의 이야기를 2016년 5월 15일부터 2017년 11월 26일까지 연재했다. 이를 모으고 새롭게 구성하여 《추기경 정진석》이라는 책으로 가톨릭출판사(사장: 김대영 디다꼬 신부)에서 출간했다. 서울대교구 홍보국장 허영엽(마티아) 신부가 정진석 추기경의 구술과 여러 자료와 기록을 꼼꼼하게 모아 쓴 이 책에는 정진석 추기경이 걸어온 한 걸음 한 걸음이 담겨 있다. 특히 다양한 사진 자료와 함께 한국 근현대사와 현대 한국 교회의 발자취가 생생하게 묘사되어 있어, 그 당시의 시대 상황을 상세하게 알 수 있다.


           저는 정진석 추기경님의 지나온 삶을 돌아보면서 동시에 저의 할아버지, 아버지가 사셨던 근현대사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정진석 추기경님의 추억 속 여행에 함께할 수 있었음에 감사합니다.

          ― ‘여는 말’ 중에서





          발명가를 꿈꾸던 소년이 한국 교회를 이끈 목자가 되기까지,

          정진석 추기경의 삶과 신앙이 고스란히 담긴 책


          이 책은 정진석 추기경이 살아온 과정을 시기별로 볼 수 있도록 나누어져 있다. 정 추기경이 서울대교구장직을 은퇴한 후 자신의 삶을 회상하는 것에서 시작하여, 독실한 가톨릭 집안에서 태어나 가족들의 기도 소리를 자장가 삼아 듣던 어린 시절, 외아들을 신학교에 보내기 위해 주교와 담판을 했던 신앙심 깊은 어머니 이야기, 명동 성당에서 보미사(복사)를 하며 성당 가는 길에 주교 흉내를 내기도 했던 소년 시절, 신앙이 잠시 흔들렸던 정 추기경의 청소년 시절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책 읽기를 즐겨하며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발명가가 되기로 하고 서울대 공대에 진학했지만, 6·25 전쟁 중 몇 번이나 죽을 고비를 넘긴 후 사제가 되기로 결심한 이야기, 신학교에서의 행복했던 시절, 사제가 되고 서울대교구장 비서로서 어려움을 겪었던 시기, 최연소 주교로 수품된 후 미국 메리놀회 사제들이 주를 이루었던 청주교구의 교구장이 되어 고군분투한 이야기도 만날 수 있다. 서울대교구장으로서 고향인 서울로 돌아온 후 2006년 추기경에 임명, 2012년 서울대교구장직을 내려놓고 교회 원로로서 신자들을 위한 책 집필에 몰두하는 지금에 이르기까지, 기나긴 세월을 오롯이 교회를 위해 헌신해 온 정진석 추기경의 삶과 신앙을 이 책을 통해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추기경 정진석》을 통해 하느님을 전적으로 신뢰하고, 하느님의 은총 속에 온 생애를 살아온 ‘인간 정진석’을 만나 보시길 권합니다. 늘 스스로를 ‘부족한 신앙인’이라고 고백하는 노사제의 겸손한 발자취에서 하느님께 사랑받는 ‘비결’을 찾게 될 것입니다.                             

            ― 염수정 추기경 ‘추천의 말’ 중에서





          ‘야훼 이레’의 마음으로 모든 것을 하느님께 맡긴

          정진석 추기경에게서 배우는 믿음의 길

          정진석 추기경의 삶 곳곳에는 하느님이 원하시면 그분이 마련해 주실 것이라는 ‘야훼 이레’의 정신이 배어 있다. ‘야훼 이레’는 구약의 창세기(창세 22,1-14 참조)에서 아브라함이 아들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는 이야기에서 나오는 말로, ‘하느님(야훼)께서 준비하신다’는 뜻이다. 이 책에서 정 추기경은 중대한 결정을 해야 할 때나 간절한 바람이 있을 때 ‘야훼 이레’의 마음으로 기도하는데, 그렇게 기도한 대로 하느님이 이루심을 보면서 매번 그분의 깊은 섭리를 느낀다.
          이 책에는 이러한 정진석 추기경의 모습이 잘 나타나 있다. 그의 삶은 하느님께 간절히 기도하면서 모든 것을 맡기면 그분이 이루어 주심을 가장 잘 보여 주는 예시라고 할 수 있다. 신앙이 흔들리며 하느님이 과연 내 바람을 들어주시는지 의문이 들 때, 정 추기경처럼 겸손하고 깊은 믿음으로 온전히 하느님께 의지하며 모든 것을 맡기면, 하느님이 베풀어 주시는 은총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하느님께 기도하고 또 기도하세요. 하느님은 우리가 언제나 행복한 삶을 살길 바라십니다.”
          ― 본문 중에서




          본문 중에서

          “감사하나이다. 오주 천주여, 너 나를 보호하사, 이 밤에 평안케 하시고, 다행히 죄를 범치 않게 하시고, 오늘 밤까지 생명을 늘려 주심이로소이다. 주께 구하오니 오늘 밤에 나로 하여금 미혹하여 죄에 떨어지지 말게 하소서.”(감사경)
          저녁에 긴 만과를 하다 보면 어린 진석은 눈꺼풀이 무거워지고 사르르 잠이 왔다. 한참 지나고 나면 결국 어머니 무릎을 베고 잠이 들고 말았다. 외할아버지, 외삼촌, 어머니를 비롯한 식구들이 한목소리로 저녁 기도를 바치는 소리는 꿈나라에서 들리는 노래였다.
          ― 28p '꿈나라의 노랫소리처럼 들리던 저녁 기도' 중에서


          “진석이가 신학교에 들어가면 자네 혼자 살아야 하는데, 어쩌려고 그러나.”
          명동 성당 사목회장이었던 진석의 외할아버지 덕분에 노 주교는 진석의 집안 사정을 훤히 알고 있었다. 쉽게 물러서지 않고 떼를 쓰는 어머니를 노 주교는 재차 말렸다.
          “제가 사는 것은 걱정하지 마시고 진석이가 꼭 신학교에 갈 수 있도록 허락해 주세요!”
          어머니의 고집에 깜짝 놀란 노 주교는 이내 그 의지를 꺾을 수 없음을 깨달았다.
          “난 모르겠네. 자네가 알아서 하게나!”
          밤이 되자 호롱불 아래서 말없이 바느질하던 어머니가 조용히 진석을 불렀다.
          “주교님이 허락하셨다.”
          흔들리는 호롱불 아래 반짝이는 어머니의 선한 눈을 보며 진석은 생각했다.
          ‘아! 이게 하느님의 뜻이구나. 이건 인간의 생각이 아니구나.’
          ― 37-38p '외아들을 하느님께 바치기 위해 주교와 담판을 짓다' 중에서


          미카엘이 세상을 떠난 날은 9월 27일이었다. 다음 날이 추석이었고, 달빛이 아주 밝은 밤이었다. 불과 몇 분 전까지도 나란히 누워 잠을 청하던 동생이 이젠 저세상 사람이 되어 아무 말 없이 쓰러져 있는 걸 보니 너무나 허망했다. 사람에게 삶과 죽음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모레는 미카엘 대천사 축일이었다. 자신의 축일을 앞두고 세상을 떠났으니 하느님이 데려가셨을 것이라 애써 스스로 위로하는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손 뻗으면 닿을 정도의 가까운 거리에 있던 동생의 죽음은 평생의 슬픔이 됐다.
          동생과 자리가 바뀌었다면 분명히 진석이 죽었을 것이다. 열아홉 살 청년 진석은 그날 깨달았다. 생명은 내 것이 아니라 하느님이 주시는 것임을 말이다.
          “내가 죽을 수도 있었어. 나는 그날 동생과 함께 죽었어. 그리고 나머지 삶은 덤으로 받아 사는 것이야.”
          ― 86p '하느님이 덤으로 주신 삶' 중에서


          “아니, 교구장님이 그 많은 비용을 어디서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는 것이지?”
          신부들 중에는 의아해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사실 당시 정 주교도 딱히 묘안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일이면 하느님께서 마련해 주시겠지.’ 하는 ‘야훼 이레’ 믿음뿐이었다. 때로는 사람들이 정 주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정 주교님은 지나칠 정도로 초긍정적이셔!”
          틀린 말은 아니었다. 정 주교의 이런 성향은 믿음에 근거하는 것이었다. 실제로 복잡하고 어려운 일이 생겼을 때, 다른 사람 같으면 밤을 지새워 고민했겠지만, 정 주교는 묵주를 쥐고 화살기도를 바쳤다.
          “아이고! 하느님이 알아서 좀 해 주세요.”
          하느님 아버지는 될 일은 잘되게 돌봐 주셨고, 욕심과 번뇌를 내려놓고 잠들 수 있게 은총을 내려 주셨다. 모든 것을 주님께 맡기는 이에게만 내려오는 은총이었다.
          ― 199-200p '“성소자만 발굴해 준다면 뒷바라지는 제가 책임지겠습니다!”' 중에서


          교황청 발표 직후 청주교구청의 전화벨이 울렸다. 전화기 너머로 김 추기경의 목소리가 들렸다.
          “정 대주교님! 축하드려요. 그리고 내일 보좌 주교님들과 꾸리아 신부님들을 청주로 보낼 테니 착좌식 날짜와 준비를 상의해 줘요. 고생 좀 해 줘요.”
          “추기경님! 전화 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런데 부족한 사람이 추기경님의 후임자가 돼 송구합니다.”
          정 주교는 28년 전 청주교구장으로 임명되던 당시, 김 추기경의 연락을 받았던 때가 떠올랐다. 로마 유학 중 방학을 맞아 미국에서 모금 중이던 그에게 주교 서품식과 교구장 착좌식을 준비해 주겠노라 연락을 주었던 김 추기경이었다. 참으로 신비로운 인연이었다. 큰형님 같은 김 추기경의 따뜻하고 자상한 마음에 절로 고개가 숙여졌다. 정 주교는 평소에도 김 추기경을 진심으로 좋아하고 존경했지만, 이렇게 솔직하게 마음으로 표현한 적은 없었다.
          ― 268p '어린 시절 누비던 명동 성당으로 돌아오다' 중에서


          정 추기경의 강론에 신자들은 또다시 박수로 화답했다. 서임식 전날 정 추기경은 기자들에게 “영예로운 자리임이 틀림없지만 그 영예의 기쁨이 며칠을 가겠어요? 그 이후에는 무거운 책임감이 저를 짓누를 것입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 정 추기경은 서임 발표 며칠 후 사석에서 “두렵다.”라고 여러 번 말했다. 사람들의 기대와 요구가 너무 지나쳐 어깨가 무겁고 두려운 감정조차 든다는 솔직한 표현이었다. 그런데 이날 한인 신자들 앞에서의 강론은 사뭇 달랐다. 두려움 속에서 깊은 묵상을 한 끝에 깨달은 주님의 뜻이었다. 작은 별빛이 되겠다는 확고한 다짐을 신자들과 하느님 앞에 맹세하는 정 추기경이었다.
          ― 363-364p '로마에 울려 퍼진 ‘카디널 니콜라오 정진석’' 중에서



          본문 미리 보기










        • 목차

        • 저자 소개

        • 상품평
          • 출력갯수 정렬기준 상품평 등록수 : 0 EA
            평가 상품평 작성자 작성일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