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지사항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데레사를 알고 있던 사람들의 증언들
    • 품목코드
      114093
      가격
      15,000원 13,500
      적립금
      405 원 (3.00 %)
      배송비
      2,500원
      결제 금액 30,000원 이상 무료 배송
      수량
      총 금액

      • 저자
        크리스토퍼 오마호니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출간일
        2014-09-16
        판형/면수
        154*224/반양장/528면
        예상출고일
        1일
    • 관련 추천상품
    • 상세설명
        • 그녀와 가장 가까운 이들이 전하는 ‘데레사 성녀에 관한 증언’

          내 임이 당신 모습 숨기신대도
          나 좋이 주님을 기다리이다.

          - 70쪽, 제1장 예수의 아녜스

          오직 예수님만 사랑하기를 원하며 열정적인 삶을 살았던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비록 짧은 봉헌 생활 끝에 스물넷의 나이로 하느님께로 나아가야 했지만, 그녀는 한 떨기 작은 꽃처럼 조용하고 겸손하게 사랑하는 임을 위해 살았다.
          이런 그녀의 삶은 그녀의 자서전으로 잘 알려져 우리에게 감동을 준다. 그러나 본인이 전하는 자서전은 조용하고 겸손한 그녀의 성격 덕에 그녀의 삶을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데에는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이번에 가톨릭출판사(사장 홍성학 신부)에서 나온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는 성녀 자신이 아닌 주변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성녀의 삶을 알려 주는 책이다. 1910년과 1911년에 리지외에서 열렸던 데레사 성녀의 생애와 덕행에 관한 교구 심문회, 〈시성을 위한 필수적이고도 중대한 첫 단계〉의 증언을 옮겨 정리한 책인 것이다.

          데레사 성녀를 가장 객관적으로 알려 주는 책

          오늘을 사는 우리는 데레사 성녀의 삶을 낯선 이야기라고 여길 수 있다. 특히나 스물넷이라는 짧은 시간을 살았던 그녀가 시성을 되었기에 더욱 그러하다. 그러나 시성 증인들은 데레사 성녀의 초월적인 성덕에 대해 증언하면서도 동시에 평범한 자신들과 사랑하고 소통했던 이웃인 ‘인간 데레사’에 대해 추억한다. 하느님과 이웃을 사랑하는 데레사 성녀에 대한 회상은, 그동안 낯설게 느껴졌던 성녀의 성품과 성덕이 살아 숨 쉬게 만든다. 데레사 성녀의 언니들을 포함하여 성녀와 함께 수도 생활을 했던 사람들, 성녀의 영적 지도 신부님 등 성녀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고 지냈던 이들이 가장 객관적으로 말해야 하는 교구 심문회에서 증언한 성녀의 삶은 데레사 성녀를 가장 객관적으로 알려 주는 책이다. 우리는 이들의 증언을 통해 성녀의 삶 전체를 세세하게 볼 수 있다.
          이 책은 성녀 데레사를 이해하기 위해 가장 기본이 되는 자료를 엮은 책이다. 현대의 많은 책들이 성녀의 인간성(人間性)에 주목하다 거룩함을 놓치게 되는 것과 달리,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는 그녀의 인성과 신성을 함께 제시한다. 각기 다른 열다섯 증인들의 회상을 통해 되새기는 성녀의 삶은, 우리 그리스도인이 ‘나약한 인간이자 하느님의 사도’라는 자신의 정체성을 어떻게 통합하고 완성해야 할지에 대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

          우리 삶에 뜨거움을 전해 주는 책

          현대는 복잡하다. 그런 까닭에 사람들은 그 복잡함을 쫓아가기에 급급하다. 그래서 우리 삶은 뜨거워지지 못했고, 단순해지지 못했다. 한 번이라도 뜨거워 본 적이 있는가. 한 가지를 붙잡기 위해 애태워 본 적 있는가. 이 책에서 전해 주는 데레사 성녀의 삶은 너무도 뜨겁다. 그래서 그 삶의 온기를 쬐는 동안 저절로 우리도 뜨거워진다. 삶의 의미를 찾지 못하겠다면, 삶의 뜨거움을 잃어버렸다면,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를 읽어 보길 권한다. 특히 수도 생활을 또는 일상생활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 고민을 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등불이자 길잡이가 될 것이다. 예수님을 ‘내 임’으로, 동료 수녀들을 ‘나의 자매’로 사랑하고 섬기며 살아간 데레사 성녀의 삶이 우리를 가슴 속 가장 뜨거운 곳으로 인도해 줄 것이다.

          본문 중에서

          하느님의 아드님이 그 어머니께
          시름과 어둠을 허락하셨기
          이승에서 고초란 좋은 것이리.
          진정 사랑하며 참는다는 건
          더없이 순수한 행복이어라.
          예수님이 주셨던 그 모두는
          도로 다 거두어 가실 수 있삽기
          어머님 그분께 아뢰어 주소서.
          저에게는 티끌만치도 어려워 마시라고
          내 임이 당신 모습 숨기신대도
          나 좋이 주님을 기다리이다.
          내 신앙 사라지는 영원한 그 날까지.

          - 69~70쪽, 제1장 예수의 아녜스


          리지외 가르멜의 창립자인 즈느비에브 어머님이 돌아가셨을 때, 우리 친척들과 수도원을 위해 일하시던 사람들이 많은 화환을 보내 왔습니다. 데레사 수녀는 들어온 화환을 관 둘레에다 정성을 다해 정렬해 놓고 있는데, 어떤 수녀님이 그녀를 보고 소리치며 말했습니다. “아! 자매님은 자기 친척들이 보내 온 화환들만 눈에 잘 띄는 곳에 놓았군요! 일해 주시는 분들이 준 것은 뒤쪽에 놓고요.”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이 말에 데레사 수녀는 “수녀님, 감사합니다. 그 말씀이 옳군요. 일해 주시는 분들이 보내 주신 이끼로 만든 저 십자가를 제게 주시면 이 앞쪽에 놓을게요.”라며 부드럽게 대답하였습니다. 그 수녀님이 나중에 시인한 바와 같이 그날 이후로 그 수녀님은 데레사 수녀를 성녀로 여기게 되었습니다.

                                                                                                                                - 89쪽, 예수의 아녜스

           

          나는 ‘하느님의 여종’이 견디어 나가야만 했던 큰 시련에서나, 수도자적 의무의 사소한 면에서 놀랄 정도로 완벽하게 살았다고 봅니다. 실상, 시련과 매일 부딪치는 곤란 속에서 언제나 여일한 평정과 입술에 띤 한결같은 미소를 본다는 것은 예사로운 일이 아닙니다. 그녀가 가장 혹독한 시련 중에 있을 때에도, 내가 그녀의 고통을 전혀 못 알아볼 정도로, 그녀의 삶에는 기쁨만 있는 것 같이 보였습니다. 예를 들면, 그녀가 신앙에 거슬리는 유혹을 받았다는 것을 그녀가 임종한 다음, 그녀의 원고를 읽고서야 비로소 알았습니다. 그녀는 언제나 상냥하였기 때문에, 하느님을 섬기는 데 있어 늘 활기차고도 헌신적으로 하였으며 시련 중에는 오히려 더 그랬습니다.

                                                                                                                       - 163~164쪽, 성심의 마리아

           

          가르멜에서, 그녀의 고통의 주된 원인은 매일 영성체를 할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녀가 임종하기 얼마 전에는, 매일 영성체하는 것을 두려워하던 곤자가의 마리아 원장님께, “원장님, 제가 천국에 가면 원장님의 견해를 바꾸시게 해 드리겠습니다.”라고 말씀드렸는데, 그것은 바로 그대로 실행되었습니다. ‘하느님의 여종’이 임종하고 난 뒤에, 우리 수도원의 전속 사제께서는 우리에게 매일 영성체를 하도록 해 주셨고, 곤자가의 마리아 원장님께서는 전처럼 이에 대해서 분개하시기는커녕, 도리어 그렇게 하시는 것에 대해 대단히 기뻐하셨습니다.

                                                                                                                              - 173쪽, 성심의 마리아


          그녀는 동정 마리아께 다정다감한 사랑을 지녔었습니다. 언젠가 그녀가 병중에 있을 때 미소를 보여 주셨던 성모상을 수녀원에 모셔왔었는데, 수녀들은 모두 성모상이 너무 무거워서 아무도 그 성모상을 들 수가 없었을 때, ‘하느님의 여종’은 “그분은 나에게 조금도 무겁지 않습니다.”라고 하며 놀라울 정도의 기운으로 성모상을 번쩍 들어다가 기도소 안에 준비된 자리에 모셨습니다.

                                                                                                             - 353쪽, 성 아우구스티노의 데레사

          데레사 수녀의 사랑은 모든 수녀들에게 똑같이 주어졌고 그 누구도 특별히 좋아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녀는 모든 사람들에게 애정을 사심 없이 내주었으며, 한 사람 한 사람을 있는 힘을 다하여 사랑하였습니다. 그녀는 언제나 상냥하였으며, 그녀에게 다소 무례하게 하는 사람들에게도 마찬가지로 상냥하게 대했습니다. 그녀는 그들에게도 역시 같은 미소를 띠어 주고, 기쁘게 해 주기 위해 애썼으며, 그들을 화내게 하거나 마음에 상처를 주지 않도록 하였습니다.

                                                                                                             - 357쪽, 성 아우구스티노의 데레사

        • 목차

        • 상품평
          • 출력갯수 정렬기준 상품평 등록수 : 0 EA
            평가 상품평 작성자 작성일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