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꽃을 찾아서 - 윤리신학총서 6
가톨릭 윤리신학에서 바라본 성
  • 상세설명
      • 인간은 일반 동물과는 판이하게 다른 존재이다. 그 다음을 가르는 요소 중 하나가 성이다. 달리 표현하면 성을 이용하고, 성을 인식하고, 성을 대하는 태도에서 다르다. 동물들은 발정기에만 성교가 가능하며, 이 시기를 이용하요 종족을 번식시키지만, 인간에게는 발정기가 없기에 언제나 성행위가 가능하가. 따라서 인간의 성은 생리적이고 육체적인 의미 외에 사랑과 인격이 교류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 상품평
        • 출력갯수 정렬기준 상품평 등록수 : 0 EA
          평가 상품평 작성자 작성일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1